정책뉴스 | 소프트웨어 중심사회

정보센터 이동 뉴스 이동 정책뉴스

[경찰청]“통역앱 활용 평창올림픽 방문 외국인 치안서비스 제공”

SW중심사회 경찰청 2017-10-11 413명 읽음
“경찰청, 통역앱 활용 평창올림픽 방문 외국인 치안서비스 제공”
- ‘지니톡’ 및 ‘파파고’ 활용 언어장벽 없는 평창올림픽 동참-

경찰청(청장 이철성)은 세계인의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에서 평창올림픽 공식 통·역앱인 한컴 ‘지니톡’과 네이버 ‘파파고’를 활용하여 방문 외국인 대상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찰청 평창 동계올림픽 기획단(단장 김교태)은 경찰이 업무상 외국어가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한컴 및 네이버와 경찰 전용회화 서비스를 탑재하기로 하고 명확한 의미전달을 위해 자주 사용되는 예문을 추려 한컴의 통번역 전문가 감수를 거쳐 번역 정확도를 높였다.

 

한컴 ‘지니톡’ 메인화면에는 경찰전용회화 코너를 신설하여 상황별 19종 307개 번역문장을 탑재하였고 추후, 일선 경찰관을 대상으로 ‘지니톡’ 사용교육을 실시하고 현장 경찰관의 의견을 반영하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협의하였다.

 

또한, 네이버 ‘파파고’ 경찰회화에는 국제행사 목록을 신설하여 46개 번역문장을 추가하는 등 총 283개 번역문장을 탑재하였다. 경찰활동 시 활용도가 높은 문장을 번역하여 탑재함으로써 외국인 대상 치안민원업무 효율이 높아 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지니톡·파파고가 지원하지 않는 언어에 대해선 103개 언어를 지원하는 구글 번역기 사용을 병행하여 동계올림픽이 인기가 많은 북유럽 관광객들과의 소통문제도 해결할 것이다.

 

또한, 경찰청 평창올림픽 기획단은 원활한 외국인 안내를 위해 스마트폰보다 화면이 큰 태블릿 PC를 활용, 민원인과 경찰관이 같은 화면을 보면서 의사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

 

경찰청은 금년 개최된 FIFA U-20 월드컵 대회와 강원지역 주요관광지 경찰활동에서 통역용 태블릿 PC를 시범 운용하여 외국인 안내 시 유용하였다는 현장 반응을 확인하였다.

 

향후, 올림픽 기간 ‘경찰서비스센터’, ‘외국인범죄 신속대응팀’, ‘관광경찰대’ 등 필요분야에 태블릿 PC를 활용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대회를 앞두고 일선 경찰관들에게 외국인 응대요령 및 통역앱 활용방법 등 사전교육을 충분히 실시하여 올림픽 기간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언어장벽 없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가 종료된 후에도 외국인 범죄 현장이나 길 찾기 민원 등 통역이 필요한 일선 치안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등록